태그 : 오버워치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데스매치해봄

데스매치모드 싫어!오버워치에 데스매치모드가 생겼길래 해봤고 집어침^_^데스매치니까 당연한 거잖아, 라는 말이 절로 나올만한 얘기를 할 것이니까 미리 양해바람. 언제 어디서 적이 나올지 모르니 360도 내내 경계하고 돌아봐야 하고, 파라같은 애도 있을 수 있으니 하늘도 봐야 하고, 포탑 설치하는 놈도 있으니 코너 돌 때마다 경계해야 하고, 한놈이랑 싸우는...

Voice channel

팀보이스를 자주 쓰는 유저가 몇명있다. pvp는 아는 사람과 하지 않기 때문에, 팀보 쓰는 아는 유저는 다들 인공지능대전을 같이 하는 사람들이다. 그 사람들이 오면 나도 팀보이스 하면서 게임하고, 그들이 없으면 나도 어지간해서는 조용히 말없이 게임한다. 이것도 취향을 타서, 조곤조곤 간간이 농담을 하는 건 좋지만, 시도때도 없이 노느라 잡담하는 건 싫고...

오버워치 잡담

1. 경쟁전 새 시즌이 시작했는데, 내 플레이 기복이 요 일주일간 너무 심해서 아직 시작해보지 못했다. 그러니까 잘할 땐 너무 잘해서 자신감 만땅이다가 안될 땐 또 너무 안되어서 부끄러워 죽을 것 같단 말야. 어떻냐면 예를 들어 수수께끼 영웅을 한다, 잘 될땐 그냥 뭐가 걸리든 캐리해서, 9승을 연승으로 얻고 끝내버린다. 잘 안 될땐? 팀원탓 픽탓 할 ...

오버워치 신규 영웅이라면

오버워치 쓰레기촌 여왕이 신규 영웅으로 나오지 않을까 추측하는 글들을 읽었다. 그럴법하네. 신규 영웅이라면 나는 힐러가 하나 더 나왔으면 좋겠다. 루시우와 아나를 대신할만한 강력한 메인힐러로. 지금은 내가 힐러 포지션을 좋아하기도 하고, 빠대나 봇전이나 힐러를 해야 하는 상황이 많이 발생하기도 해서 힐러 영웅들의 플레이타임이 매우 길다. 그 중에서도 거...

Comp

오버워치 경쟁전.개발자 영상에서 제프가 말하길 시즌 4, 5는 배치 끝나고 정확한 자기 평점보다 밑으로 나오도록 했다고 한다 -_- 이유는 배치 끝나고 하면서 점점 성장하는 느낌 들라고. 나빴다. 나빴어. 취지는 알겠는데 정말 별로다. 그리고 오버워치팀도 그걸 알아서 다음 시즌부터는 정확한 평점대로 배치된다고 한다 -_-)... 괜찮아 여태까지 경쟁전 ...

오버워치 친구들

오버워치에 접속했을 때 친구리스트 접속자가 없으면 나는 수수께끼 영웅 및 다른 아케이드 모드, 빠대, 경쟁전을 플레이한다. 인공지능대전 고수전도 혼자서는 어지간하면 1시간 이상 잘 하지 않는다. 아군 퀄리티가 보장이 안 되면 개고생하니까. 그래서 나 혼자 게임하면 참으로 적절하게 1-2 시간쯤 하고 그 후 종료하고 다른 거 한다. 오버워치 친구들 중에 ...

단편 애니메이션

1. 오버워치 공식 메이 애니메이션 나왔다. 굉장한 비극에 처했는데도 힘든 부분은 과감하게 축소해버리고 밝고 긍정적으로 극복해버리는 스토리다. 인게임 메이의 표정이나 대사와 매우 어울려서 마음에 든다. 특히 영화 마션처럼 과학자가 자신의 과학기술을 이용해 고난을 돌파해내는 코드라 좋다. 냉각총을 자기가 직접 드라이기부터 정수기 물통 등을 재료로 만들었을...

라인하르트

편견에 대해서는 신경쓰지 않는 게 가장 좋지만, 편견을 의식하게 되면 그 반대로 행동하고 싶어지는 마음도 있다. 예를 들면 메르시와 디바. 여자 오버워치 유저라고 하면 대뜸 '메르시가 모스트죠?' 라고 묻는 사람들이 있다. 혹은 '디바?' 라고. 여자유저는 메르시와 디바만 한다고 생각하는 편견이 매우 많다. 물론 그런 편견이 생긴 이유는 메르시와 디바를...

아나끼리 섬멸전

주말에 했던 재밌었던 것. 평소처럼 한창 인공지능대전 하고 있는데, 그룹 짠 멤버 중 하나 둘 빠지고 또 새로 하나 둘 들어오고 하다가, 한 번도 못 본 사람이 그룹에 들어왔다. 그리고 그룹장 권한을 얻더니 농담삼아 이제 그룹장이니까 권력을 얻었다며 뭐든 다 해도 되냐고 물었다. 나는 모르는 사람이라 그냥 가만 있었는데, 나랑 w님을 제외하고는 모두 아...

오버워치 프로게이머 잡담

에이펙스 시즌 2 결승전 보고 루나틱 하이 팀을 응원하게 됐다. 결승전 끝나고 나서 선수들이 우는 거 보고 왠지 갑자기 정이 왕창 생겨버려서, 사실 그 선수들을 이렇게까지 인간적으로 좋아하게 된 건 그때 그들이 울어서인 것 같다. 멋진 플레이에 감탄하는 거랑 별개로, 정말 힘들게 승리를 하나 하나 얻고 올라와 우승컵을 안고 엉엉 우는 모습에 뭔가 인간대...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