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꺼이 감당할 마음 Real Situation

골든아워 책을 읽거나, 이국종의 인터뷰를 읽으면 여러 가지 참담한 현실을 알게 된다. 심하게 다친 사람이 그 부상을 치료할 수 있는 병원을 알지 못해 여기 저기 전전하다 길바닥에서 죽어간다든지, 치료할 수 있는 병원에 도착하더라도 외상외과는 병원에 적자가 나기 때문에 환자를 치료할수록 병원 내에서 의사가 안 좋은 소리를 듣는다든지. 인력충원도 지원도 해주지 않아서 의사도 간호사도 몸을 상해가며 무리하게 일하고 있고, 이슈가 되어 외상센터가 국가의 정책으로 지원을 받고 자리잡힐까 다가도 어느새 아무 진전 없이 그저 하고자 하는 사람들을 갈아넣는 방식만 지속된다. 지금 쓴 것보다 백배쯤 더 좌절스럽고 씁쓸한 현실이 가득 들어있다.

방금 읽은 jtbc 인터뷰에서, 이국종은 손석희에게 이렇게 말한다.

"처음에는 그게(선진 외상외과 시스템을 한국에 적용하는 일) 이유나 그런 게 있어서 그렇다고 생각을 했는데, 보니까 솔직히 드는 생각은, 원하지 않는 것 같아요, 한국 사회의 대부분의 구성원은."

내가 골든아워1을 읽을 때부터 한 생각이 바로 저거였다. 한국 사회의 대부분의 구성원은 원하지 않는다. 이국종의 이야기를 듣고 책을 읽고 수많은 이들이 외상외과의 처절한 실태를 알게 되더라도 저게 단시간 내에 바뀔 수는 없을 것이다.

엄청난 양의 약품을 쓰고 비싼 장비를 쓰는 것을 보험공단에서 다 커버해 주고, 헬기와 무전기와 각종 시설들을 만들고, 이 과정에서 많은 세금을 들여서, 다쳐 죽어가는 블루칼라계층을 살려내는 것을, 우리 사회는 우선순위로 여기지도 않고 굳이 원하지 않는 것이다. 그것을 위해 시끄럽게 아무 때나 헬기가 두다다다 뜨고 내려 먼지가 날리고 그로인해 자신의 업무나 휴식이나 공부를 방해받는 것도 원치 않는다. 억측이 아니라 그런 민원이 실제로 응급헬기측에 들어가고 있다. 한 명의 죽어가는 외상 환자를 살리기 위해 소방대원과 파일럿이 필요하고 출동 가능하게 훈련된 의료진이 필요하며 헬기가 이착륙하는 과정이 필요하고 환자에게 쓸 고가의 치료과정이 필요한데, 그걸 모두 동원해서 ㅡ 비정규직이나 알바생, 건설 노동자가 심하게 다쳐 죽어가는 걸 살리고자 한다면. 국민 다수가 이것을 우선순위라고 여기지 않을 것이다. 그 세금으로 자기들에게 필요한 정책을 하는 걸 선호할 것이고, 블루칼라야 죽어가든 말든 헬기소리 없이 일상을 보내고 싶어할 것이다. 애초에 소방차 출동하는 소리도 시끄럽다고 소방서가 들어오는 것도 민원을 하고 집값 걱정을 하는데. 헬기가 자주 뜨고 내리고 소방 출동으로 인한 소음이 많으면 생활 불편 문제와 더불어 집값이 떨어진다고 항의가 빗발칠테고, 집값이 걸려 있으면 모두가 냉정해진다. 대한민국의 다수는 자기 손해는 털오라기 한 올 만큼도 참아내지 못하는 것처럼 보일 때가 많다. 정의롭고 착하게 말하던 사람도 자기 이익에 손해가 있을 것 같으면, 이익이 아니라 기분상의 손해(ex 내가 낸 세금이 저런데 쓰인다니) 만 있을 것 같아도, 그 손해보는 감각을 참아내지를 못한다.

외상외과 시스템이 작동하려면 수많은 사람들이 죽어가는 블루칼라를 살리기 위해서 수많은 유무형의 손해를 기꺼이 감당할 마음이 있어야 한다. 있을까? 없을걸. 어떤 영역에 대해 얘기를 해도, 오프라인 온라인에서 어디서 누구랑 이야기를 해도, 사람들은 자기 손익과 무관한 것에서만 정의로운 판단을 한다. 자기 손익 감각과 연결되는 순간 공익도 정의도 없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Dragon Cave

Adopt one today!

Adopt one today!

Adopt one to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