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날개 히요Heeyo

heeyo.egloos.com

독서록 19 공지사항 방명록



몬스터 헌터 게임

몬헌 PC판 구입해서 어제부터 시작. 나는 혼자서 하거나 아즈랑 둘이서 게임을 새로 시작하는 일은 별로 없다. 왜냐면 항상 ‘같이 게임하는 사람들’이 있어서 그 사람들과 같이 노는 게 게임 그 자체보다 우선이라서. 몬헌을 시작한 이유는 바로 그 사람들이 왕창 같이 시작해서 ㅋㅋㅋ 물론 몬헌이 재미있어 보이기도 했다. 트레일러를 본 것이나 아즈가 플스판으로 하던 걸 봤을 때는 그래픽 죽인다고 생각했었는데 내가 해보니 그렇게까지 그래픽이 엄청나지는 않았다. 박진감과 현실감은 좋다. 너무 박진감 넘치고 현실감 있어서 몹 잡는 게 진짜로 내가 조사대원으로서 일 수주받고 노가다해서 돈 버는 느낌이 날 정도.... 몹을 해치워도 후련하거나 사냥을 했다는 즐거움이 있는 게 아니라 ‘아오 드디어 이제야 죽었네’ 하고 퇴근하는 느낌 ㅋㅋㅋㅋㅋㅋㅋ 잡으러 가기 싫어 T_T 너무 고생하잖아 T_T 그나마 파티 맺고 셋이서 잡으니까 몹이 나만 공격하지는 않아서 훨씬 부담이 가벼워지고 그러니까 좀 재미가 있었다. 그러고 나면 내 상태(중독이나 부상)도 돌아보고 치료하고 맵도 보고 몹 상태도 보고 할 여유가 생긴다. 그래도 이 게임은 혼자 할 때가 더 많은 것 같으니 내가 퀘스트 몹을 혼자 처치할 수 있어야 될텐데. 내가 공룡을 좋아해서, 거대 공룡과 전투하는 것 같은 액션감이 꽤 맘에 든다. 다루고 싶은 무기는 조충곤. 아즈가 쓰는 건데 공격 모션이 굉장히 멋있다. 다만 그만큼 어려워서 일단 보류하고, 현재 사용한 첫 무기는 쌍검. 빠르게 치고 들어가 연속공격을 날리는 걸 좋아해서 어느 액션 게임에서든 쌍검을 잘 선택하는데, 역시 얻어맞고 죽는 일이 많아지니 방패를 하나 들까 아니면 걍 멀리서 활을 쏠까 고민하는 중이다 -.-) 오버워치보다는 피곤한 게임이지만 그래도 배그 보다는 훨씬 재밌다.

아, 그리고 채팅 기능이 왜 이 따위일까 의문. 왕 불편하게 돼 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