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날개 히요Heeyo

heeyo.egloos.com

독서록 20 공지사항 방명록



유행어 외래어 언어 말 맞춤법

오늘 틧터에서 친구들과 한 얘기 기록.

나 > 유행하는 말 중에 내가 거북해서 잘 안 쓰는게 머리 보고 뚝배기 어쩌고 하는 거랑, 맛있는 걸 마약 어쩌고 표현하는 것... 걍 뭔가 내 감성과 안맞아.
S > 저는 팩트...
나 > 팩폭 ← 요런 것두요?
S > 팩폭은 다른 이유로 더 싫어합니다 ㅎㅎ...

S > 아무거나 인신공격 해놓고 팩트폭격이라고 포장하고 정의의 우상으로 삼는 짓이 사라졌으면 하는 작은 바람 위에 누워봐요 그 옛날에 우리들 기억으로 날아요
나 > 아 맞아요 어느 순간부터 아무 막말이나 하고 팩폭이네 그러더라구요.

S > 팩트가 싫은거는 그냥 굳이 한국어 놔두고 이것이 팩트다! 라고 쓰는 용어가 멋없어서 싫은 것이지만... 팩폭은 좀 더 구체적으로 싫습니다!

나 > 한국어의 '사실' 과 외래어 '팩트'가 사용맥락상 다르기는 함. 전자는 걍 부사어로 너무 흔히 쓰이다보니 '객관적인 사실' 이라는 의미가 너무 옅어져 있어서. 그래서 '이것이 명백한 객관적이고 실증적인, 밝혀진 사실이다' 라는 개념으로 '팩트' 라는 외래어를 쓰는 걸로 보인다.
그렇지만 난 그래도 멋이 없어 보여서 차라리 풀어쓸 지언정 팩트라고 쓰고 싶지 않은데… 풀어쓰기 글자수 넘 안맞고 어색하면 쓰기도 하고 ㅋㅋㅋㅋ
한국어의 '사실' 은 진짜 아무 의미없는 말이 되어가는 중.

L > 사실 의미가 없는건 사실이죠.
나 > 그래요 바로 이거에요 ㅋㅋㅋㅋ

S > 저는 그럴 때 "사실 관계"로 대체하는 편입니다. 팩트를 체크하지말고 사실 관계를 확인해보세요!
나 > 그거 괜찮네요. 저는 사실 여부를 크로스체크(영어!ㅋㅋㅋㅋ) 한다는 표현을 쓰는데... 크로스체크.... 여러 출처를 번갈아 확인해보라 고 하기도 애매하고 참 표현하기가 어렵습니다.
S > 어... 교차 검증?!
나 > 아하...

나 > 그리고 단어랑 워딩은 다른 말인데 단어라는 한국어두고 왜 워딩이라 하느냐는 지적이 종종 있더라. 번역하자면 '단어선택' 쪽이 더 적합하지만, 이것도 뉘앙스가 좀 다르긴 하다. 단어선택이 언어적/중립적 표현이라면 워딩은 그 안의 정치적 의도를 포함한 표현.
단어선택은 더 정확히 표현하기 위해 단어를 고르는 맥락에서 자주 쓰이고, 워딩은 '굳이 그 단어로 표현하는 의도' 를 지적할 때 많이 쓰인달까.

덧글

댓글 입력 영역